한국예술치료학회지, Vol.17. no.2 (2017)
pp.53~65

자기효능감을 위한 집단음악치료 연구 메타분석

권현용

(협성대학교 교양교직학부 교수)

본 연구는 집단음악치료가 다양한 대상(초등학생, 청소년, 성인)의 자기효능감에 미치는 효과 크기를 메타분석을 통해 확인 하고자 하였다. 국내에서 발표된 학위논문 82편과 학술논문 32편 중 조건에 부합한 18편의 연구물에서 전체 평균 효과 크기를 산출한 결과, 1.518로 매우 큰 효과 크기가 나타났다. 따라서 집단음악치료가 자기효능감 향상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세부적인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자기효능감의 하위개념별 효과 크기는 일반적 자기효능감, 자기조절 효능감, 자신감, 과제난이도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대상별로는 청소년, 성인, 초등학생 순으로 효과 크기가 크게 나타났다. 참여 인원별 효과 크기를 살펴보면, 5∼9명, 10∼14명, 15∼19명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20명 이상의 참여인원의 경우에는 프로그램 효과가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판유형은 학술지, 학위논문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운영회기 에 따른 효과 크기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운영시간은 길수록 집단음악치료의 효과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A Meta-Analysis of the Music Therapy research to Self-Efficacy

Hyoun-yong Kwon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using a meta-analysis, to estimate effect sizes(ESs) of group music therapy on various subjects (elementary school students, adolescents and adults) to self-efficacy. The total average effect size was calculated from 18 articles that matched the condition among 82 theses and 32 journals published in Korea. The result showed a very large effect size of 1.518. Therefore, it can be seen that group music therapy is very effective in improving self-efficacy. The detailed study results are as follows. In the effect size of self-efficacy by subordinate concepts, general self-efficacy topped, followed by self-regulated efficacy, confidence, and task difficulty. By subjects of study, adolescents topped, followed by adults, and elementary school students. By the number of participants, 5 to 9 topped, followed by 10 to 14, and 15 to 19. The effect size of more than 20 participants had little meaning. By publication types, thesis followed journal. There was no effect size in the operating session. The longer the operating time, the higher the effect of group music therapy.

Download PDF list




 
[개인정보처리방침]
[54636] 전북 익산시 무왕로 1032 3층 (사)한국예술치료학회    대표 : 나양수    사업자번호 : 403-82-09069
TEL : 063) 856-6320(12~13시 점심시간)    E-mail : artstherapy7@hanmail.net
COPYRIGHT 2015 한국예술치료학회. ALL RIGHTS RESERVED.